top of page

배수아

배수아_2024
<밤하늘>
수채화
61x45cm

우리는 모두 마음 속에, 가장 좋아하는 풍경 하나쯤은 담고 살아간다. 나에게는 그것이 오로라가 뜬 밤하늘이다. 빛나는 별들을 통해 무수히 많은 나의 꿈을 느낄 수 있으며, 찬란히 빛나는 별을 받쳐주는 어두운 배경은, 모든 꿈을 이룰 수 없다는 것에서 오는 우울로 느껴진다.

그림 속의 나는 어두운 교실의 책상에 엎드려, 밤하늘에게서 고개를 돌리고 있다. 옆에는 떨어진 학사모가 나뒹굴고, 표정은 보이지 않는다. 별이 빛나는 밤하늘을 볼 여유조차 없이 어둠에 휩싸인 학생의 모습과 떨어진 학사모를 통해 학업에 의지를 잃어가는 학생을 표현하였다.

전체적으로 푸르고 어두운 색감을 활용하여 전체적으로 묻어난 우울감과 어둠, 힘듦을 담았으며, 이에 대비될 수 있도록 꿈과 희망을 흰색과 파스텔톤의 오로라와 별, 반사된 빛을 사용하여 표현하였다. 또한 명암 표현을 간소화한 부분과, 그렇지 않은 부분의 구분을 확실하게 두어 그림에서 의도하는 바를 강조하고자 하였다.

배수아
bottom of page